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

※인증시간이 10분 남았습니다.

보도자료

소개보도자료

중고물품 거래할 때 이것만 조심하면 분쟁이 예방 (6.1)

  • 2021-06-02
  • 조회수 : 566
- KISA, C2C 플랫폼과 함께 개인 간 거래 분쟁 예방 캠페인 실시 -
 

한국인터넷진흥원(KISA, 원장 이원태)은 당근마켓, 번개장터, 중고나라 등 C2C 플랫폼 사업자와 함께 이용자를 대상으로 개인 간 거래 분쟁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일 밝혔다.

최근 C2C 플랫폼이 다양해지고 개인 간 중고명품거래 등이 활성화되면서 이용자는 피해 금액이 소액이라는 이유로 해결을 포기하거나, 타 조정기관을 찾았다 사업자를 특정할 수 없다는 이유로 법적 도움을 받지 못하는 등 피해 구제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.

실제로 2021년 4월 말까지 전자문서.전자거래분쟁조정위원회 사무국에 접수된 C2C 관련 분쟁조정 신청 건수는 1347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2.5%로 대폭 증가했다.

전자기기 177건(13.1%), 의류 172건(12.8%), 가전.영상 음향기기 160건(11.9%)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품목에서 많은 분쟁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.

이번 캠페인은 개인 간 거래 때 분쟁 예방법으로
▲반품.환불 등 거래조건 확인
▲물품 상태 확인
▲안전결제 시스템 이용
▲직거래 방식의 거래 권고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.

KISA는 개인 간 거래 분쟁 등 모든 이해 관계자 사이에서 발생하는 분쟁을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. 개인 간 중고물품 거래로 피해를 입거나 상담이 필요한 경우, 전자문서.전자거래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.

KISA 황성원 디지털기반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활동 제약의 영향으로 개인 간 중고물품 거래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이에 따른 분쟁과 피해구제 요청이 많아지고 있다며 이번 공동 캠페인을 통해 C2C플랫폼 이용자들이 분쟁을 사전에 예방해 안전한 중고물품 거래 환경이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.